Don't have Telegram yet? Try it now!
http://kor.theasian.asia/archives/186798
경청·마중물 작가 박현찬은 '작가의 책상' 역자후기를 이렇게 썼다